메뉴

청와대

문 대통령, '긴급재난지원금' 총선 끝나면 곧바로 추경안 국회 제출

신속한 집행을 위해 예타 면제 의결···신속 처리 당부 위기를 기회로…국민의 역량이 만든 결과

박기덕 기자

[뉴스클리어 = 서울] 박기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제18회 국무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하여 신속한 집행을 위해 예타 면제를 의결하고, 총선이 끝나면 곧바로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 끝 너머를 내다보며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노력과 함께 위기 속에서 기회를 만들어내는 용기와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우리 국민의 저력이 유감없이 발휘되며 위기 극복의 자신감을 키워왔다"며 위기의 나라에서 기회의 나라로 바뀌게 된 것은 "위기 속에서 빛을 발한 우리 국민의 역량" 덕분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여파로 세계경제와 함께 우리 경제 역시 충격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전대미문의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더한 각오와 정책적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한 당장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특단의 고용 정책과 기업을 살리기 위한 추가적인 대책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우리가 사는 세상을 이전과 다른 세상으로 바꿔놓고 있다"고 말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제일 먼저 준비하고 맞이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국민들께서 한마음이 되어

배너

국회/정당

더보기

공공정책

더보기

지방자치

더보기

광역의회

더보기

기초의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문화

더보기

여주시, 영화 보고 친환경 농산물도 살 수 있는 자동차극장 여강시네마 오픈

5월 29일~6월 27일까지 여주도서관 아래 남한강변 달맞이광장 일원에서 82년생 김지영, 보헤미안 랩소디 등 매주 금․토 총 열흘간 다양한 영화 상영 여주시민 누구나, 400대 규모로 홈페이지 통해 선착순 예약 여주 친환경 농산물 예약 판매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

[뉴스클리어 = 경기] 박기덕 기자 = ‘시원한 바람이 부는 강변에서 자동차에 앉아 대형스크린을 통해 영화를 본다면, 영화 같은 풍경을 만끽하며 주파수 볼륨을 올리고 영화 내용으로 수다를 떤다면... 생각만 해도 즐거운 일이다.’ 자동차극장의 낭만을 원한다면 5월 29일부터 6월 27일까지 매주 금․토 총 열흘간 운영하는 여강시네마 자동차극장으로 오면 된다. 여주시(시장 이항진)가 주최하고 여주세종문화재단(이사장 김진오)이 주관하는 자동차극장 여강시네마는 여주도서관 아래 남한강변 달맞이광장에 너비 20M의 초대형 스크린 2개를 설치하고 인기 높았던 영화들을 상영하는 여주시민들의 문화향유를 위한 친수기반 문화콘텐츠다. 라이온킹, 82년 김지영, 보헤미안 랩소디, 라라랜드, 토이스토리4, 증인 등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작품성 높은 화제작이 상영되는 여강시네마 자동차극장에서는 코로나 19로 침체된 농가를 돕고 친환경 로컬푸드 소비활성화를 위해 여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운영하는 로컬푸드 판매부스에서 여주쌀, 여주땅콩, 금사참외 등도 구매할 수 있다. 총 400대 자동차가 들어갈 수 있으며 세종문화재단 홈페이지(www.yjcf.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입장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설립 5주년 기념 연구성과 자료집 발간

5년간의 연구과제 및 논문·저서·지식재산권 한눈에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설립 5주년을 맞아 2015년부터 2019년까지의 연구성과를 자료집으로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연구성과 자료집은 연구를 통해 생산된 논문, 저서, 지식재산권을 총 정리한 5년의 결실과 함께 해양생물자원 조사, 확보, 보존, 활용, 국가자산화로 확대하는 일련의 연구과정을 담고 있다. 특히 자료집은 해양생물연구자나 전공자가 아닌 일반 국민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내용을 쉽게 풀어 써서 해양생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식을 높이고자 했다. 자원관은 2015년 4월 설립한 이래 2019년까지 세계 최초 새로운 생물(신종) 및 미기록종 26종 후보종 53종 등 총 89종의 신규자원을 발굴했으며 해양생명자원 56만3648점을 확보해 국가해양수산생물자원 1만3821종의 목록을 구축했다. 또한 SCI급 국내외 학술지에 14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20여권의 저서를 발간하고 지식재산권 67건을 생산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종희 기획조정실 실장은 “설립 5주년을 맞아 자원관이 국내 최고의 해양생물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연구자들의 성과가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범구 개인전,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인사동 동덕아트갤러리서 개최

[뉴스클리어 = 박기덕 기자] 한범구 개인전이 오는 5월 13일(수)부터 5월 18일(월)까지 인사동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는 ‘만행’,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 등 70여 점의 유화가 선보인다. 코로나19로 닫혀있던 갤러리 문이 열리면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회는 은근한 생명력을 전해준다. ‘만행’은 강을 거스르는 연어처럼 고단한 세상을 딛고 나아가는 역동성이 느껴진다.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 역시 떨어지는 붉은 꽃잎들이 화폭 밖으로 뒹굴어 나올 듯 하다. 이러한 한범구의 생명력과 선홍빛은 자연과 우주의 연대를 일깨운다. 어느 것 하나 홀로일 수 없는 돌·흙·나무·달 등 자연은 그렇게 서로를 지탱한 채 그의 그림 속을 채우고 있다. 수많은 익명의 자연을 불러내는 그의 붓질은 꿈과 상상으로 발효해 구도하듯 자연과 우주를 잇는 생명의 질서를 찾아낸다. 40여 년 동안 작품 활동에 천착해 온 노장 화가는 현대의 삶에 대해 강고하다. 세속적 편의와 가치로 점철되어 있는 현실과 손쉬운 타협을 하려는 몸의 욕망은 ‘다른’ 세상을 갈구하는 깊은 연못 같은 의식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만다. 최근 번잡한 서울을 떠나 지방의 소도시로 거처를

인물/동정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일반경제

더보기

일반사회

더보기

IT/과학

더보기